– 환경의날 기념 ‘비움 캠페인’
– 20개 급식 사업장서 잔반량 감량

[파이낸셜뉴스] 단체급식 전문 브랜드 본우리집밥이 잔반 감량 캠페인 및 정량화를 통한 환경보호 실천에 나섰다.

본우리집밥은 6~7월 20개 사업장에서 진행한 ‘비움 캠페인’을 통해 잔반 감량 결과를 거뒀다고 8월 31일 밝혔다. 이들 사업장의 잔반량은 전월 동기 대비 13.8% 줄었다.

이번 활동은 단체급식 현장에서 잔반 감량에 대한 인식 개선을 돕고, 잔반을 정량·체계적으로 관리해 버려지는 음식물 폐기물을 최소화하고자 기획됐다. 본우리집밥은 앞으로도 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급식 사업장별로 잔반 감량 캠페인을 시행해 단체급식 현장에서 고객과 함께 음식물 폐기물 줄이기를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사업장 폐기물 및 위생 관리를 위해 사업장 폐기물 관리 프로그램 제공 업체인 ‘리코’와 계약도 체결했다. 급식 사업장 특성에 따른 솔루션을 통해 배출량과 처리 비용 등의 정보를 실시간 확인해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서다.

본우리집밥은 잔반 비움 캠페인과 정량화 시스템을 통한 정확한 식수 예측 후 적정량을 조리함으로써 버려지는 음식물 폐기물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프로그램 도입 사업장을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임미화 본푸드서비스 대표는 “본우리집밥은 체계적인 관리와 이용 고객의 자발적인 참여로 버려지는 음식물을 줄여 환경보호를 실천해 나갈 것이다”라며 “전국의 고객들에 ‘정성으로 지은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급식 사업장의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 및 체계적 관리 등으로 믿고 선택할 수 있는 단체급식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라고 전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https://www.fnnews.com/news/202108311138402435